동적
마른
백과 사전
정원
세트
한국의
  

望春生花吐珠玉

Miss Chen
2017년06월23일
春天已经来了,有一种花儿还在望着。

天气晴晴冷冷,时好时坏,春天的气息便时弱时强,这个“望”字,让我说不准应该是期望还是观看。“东风昨夜化雨下,春光明媚殷地发。从容笔势倚天芽,青山绿水出紫霞。”这种花儿与迎春的细碎不同,表现的方式是大方与浓烈。它的花朵硕大,开得磅礴大气,整朵花完全敞开怀抱,向上举着,光从花瓣上射过来,照出几道颜色略深的纹脉,像是裙摆上的皱褶,让人感觉到逐渐浓厚起来的春意。

立春第三候的花信为望春,又名辛夷、紫玉兰、木笔花。

初看到“辛夷”这个名字时,我感觉它应该出自《诗经》。读《邶风·静女》“静女其姝,俟我于城隅。爱而不见,搔首踟蹰。静女其娈,贻我彤管。“彤管”是什么?古今学者,迄今没有定论。有人说是红色的笔,有人说是乐器,有人说是辛夷花。少女为何不能将花送给自己的心上人?

屈原的《九歌》、《九章》等曾多次提到辛夷。“涧户寂无人,纷纷开且落”,王维的《辛夷坞》给人一种自然幽极的感觉。悄悄开放,纷纷落去,不带悲喜。人花同在,寂静悠然,那种悠闲恬静的禅意,全无做作之态。“谷口春残黄鸟稀,辛夷花尽杏花飞。始怜幽竹山窗下,不改清阴待我归。”他乡春残,诗人想到了故山的春光:黄莺隔着树叶交相啼和,呼朋引伴,辛夷花迎着迟迟春日灿烂地开放。

“含锋新吐嫩红芽,势欲书空映早霞;应是玉皇曾投笔,落来地上长成花。”是说望春花含笔锋,其势似将天空为纸势欲书空,并拟想其为玉皇投笔而成之花。望春花开前,花苞紧裹,直指天空,的确像是想在上空的虚无中写下点什么。这让我想起了一个词:木笔书空。“三月,蔷薇蔓,木笔书空,棣萼蓒蓒,杨入大水为萍,海棠睡,绣球落”,这些自然界的习俗还有多少人知道呢?想想一树树毛笔头冲着天空,十分壮观。它们对着天空写呀画呀,该是对春天的歌颂和大地的感恩吧。古人的情趣现代人难得体会到呢!

“春雨湿窗纱,辛夷弄影斜;曾窥江梦笔,笔笔忽生花。”“梦中曾见笔生花,锦字还将气象夸;谁信花中原有笔,毫端方欲吐春霞。”明人陈继儒、张新咏望春时,都揉入了江淹“梦笔生花”的故事。江淹六岁能诗,十三岁丧父,家境贫寒,曾采薪养母。“文章憎命达”、“诗穷而后工”。江淹因为与南朝建平王刘景素政见相左而发生龃龉,元徽二年被贬黜为建安吴兴县令。文学史上屡被提及的《恨赋》和《别赋》,都产生在吴兴。江淹一生历仕宋、齐、梁三朝,特别是在离开吴兴后的三十多年里,不仅没有丢掉智慧的头颅,反而步步高升,直至封侯拜相。在这样的大智大慧面前,吟诗作赋、摆弄文字,实在只能算是雕虫小技了!因此,与其说是“江郎才尽”,不如说是江淹对文学“不屑为”和“不愿为”。

庭院静好,岁月无惊。或许,江淹所要追求的,或许就如望春向天空所书写的内容,只有历史烟尘知道,只有茫茫的天空知晓。
0
0
마른
댓글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JPG .JPEG .PNG .GIF 만 지원됩니다.
* 사진 크기는 300*300px 보다 작을 수 없습니다.
어떤 의견 와서 소파를 잡아하지 않았다!
바로 지금 댓글
최신 건조
건조 권장
관련 건조 제품
2017년06월23일
0
0
2017년06월23일
0
0
피드백 보고서

당신이 어떤 의견이나 제안 사항이 있습니까, 우리에게 소리를주세요.

콘텐츠를 입력하십시오.
다운로드 녹색 손가락 APP

QR 코드를 스캔하고, 녹색 손가락 APP를 다운로드하고, 더 많은 것을 읽을 휴대폰

이차원 코드

열기 APP는 그의 집의 2 차원 코드, 직접보기를 청소

언어 전환
세트
VIP
로그 아웃

좋은 텍스트를 공유, 녹색 손가락 (GFinger) 원예 도우미가 성장을 목격.

컴퓨터 터미널 운영으로 가십시오.

컴퓨터 터미널 운영으로 가십시오.

전달
주제 삽입
친구에게 상기시키기
보내기
/
제출 완료 제출 실패 최대 화질 성공 오! 약간의 문제 전달 된 항목 보고서 전달 더보기 마른 상환 청구 모멘트 바로 지금 댓글 이야기는 당황 초대! 표현 사진 추가 댓글 .JPG .JPEG .PNG .GIF 만 지원됩니다. 사진 크기는 300*300px 보다 작을 수 없습니다. 사진을 하나 이상 올립니다. 콘텐츠를 입력하십시오.